萬 만 권의 책을 읽고 (소화도리)

안녕하세요..

 

티비라는 것을 사실은 거의 장식품이나, 뉴스용으로만 씁니다.

보기는 하는데, 사실은 컴터용 모니터고요.... 그냥 틀어 놓는 용도로 쓰느데요..

 

요새 눈이 가는 프로그램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그리고 이연복의 현지에서 먹힐 까 입니다. 

현지에서 먹힐 까는 이연복 쉐프께서, 중국에서 한국식 중국음식, 짜장면, 짜장밥을 파는 것입니다.

 

저도 요새 보면서, 배우고 있습니다. 백종원 대표 책도 구매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도 이제, 다른 세상을 향해서, 나갈 준비를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ㅎㅎㅎㅎ

헌데, 저 두분을 보면 저는 안되는 구나 싶어요...

 

이연복 쉐프는 짜장밥이 없는 지역에서, 전혀 모르는 동네에서, 짜장밥을 파는 도전을 합니다.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익숙해진 짜장에 면이 아닌 밥을 주는. 새로운 듯 익숙한 그런 도전입니다.

아주 올바른 도전 방법입니다. 고객의 만족감과 변화를 동시에 추구하는 도전 방법입니다.

 

근데 청년 식당에 나오는 식당들은, 고객의 만족감은 고려하지 않죠... 그게 다른 점입니다.

 

오늘의 원래 주력 메뉴는 탕수육이었습니다.

첫손님은 쿵푸 배우고 중국어 배우는 스위스 청년.....

자유로운 영혼인가 봅니다.

 

헌데, 고기를 너무 많이 준 것인지, 장사가 잘된 것이지 빠르게 줄기 시작합니다.

 

응? 15분만에 바닥이 보이던 고기는. 곧 바닥납니다.

이때 이연복 쉐프는 바로 탕수육을 내려 버립니다...

재료가 없으니 새로운 메뉴가 등장합니다.

 

짜장밥이 등장합니다.

헌데 이 지역에는 이게 없었다고 하네요.

이게 없으니까, 소개 겸 도전으로 한다고 합니다.

 

가격은 짜장면과 동일합니다.

가격이 비싸다고 매번 지적 받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들과는 다릅니다.

 

짜장밥의 등장에 놀라는 시민

 

이분은 짜장밥의 등장에 더 많이 놀랍니다.

 

심지어 굉장한 거부감을 표하는 남자.

이동네에 이런 음식은 없는 것입니다.

 

이 시민들은 호기심을 표합니다.

 

후회하는 중..... 이렇게 거부감 없이 다가오는 분도 계십니다...

 

이 두 부자는. 강력한 임팩트와 덩치에 맞는 먹방을 보여줍니다.

 

짜장밥 과연 어땠을 까요?

불호는 없었고, 성공적으로 정착했습니다.

이런 것이 도전입니다..

본인이 가장 잘하는 것을 새로운 장소에서 도전....

본인이 가장 잘하는 것을 새로운 방식으로 도전

 

일단은 회사나 다녀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Comment +2

안녕하세요.

 

요리책을 주문 했는데... 아직 안왔습니다...

한 달에 2회 정도는, 요리를 계속 하려고 하는데요.

 

마트서 이걸 사먹고 생각했습니다.

비빔 당면은 정말 맛있구나...

 

비빔당면을 첫번째 메뉴로 만들어야 겠다라고 .....

아마도, 목요일 정도에 만들지 않을까....

 

시금치, 어묵, 버섯, 당근, 단무지, 당면.. 그리고, 참기름과 양념비빔소스...

제가 반드시 만들어 먹을 것이기에, 이렇게 기록으로 남깁니다...

 

가운데 하얀 비치 감도는 당면과 5색의 각종 고명들이 예쁘게 놓여있습니다.

한 가운데. 비빔 양념장고 참기름을 뿌린 모습입니다..

 

저는 1700원 주고 마트에서 사먹었습니다만, 저 비빔 당면 소스만 만들 수 있다면, .... 근데 그게 어려울듯...

 

비빔 당면이 어느 동네 음식인지는 모르겠지만 맛있습니다.

근데 저는 동네 마트에서 사먹었네요.

 

감사합니다.

 

[영화, 연극, 뮤지컬등을 보고 나서] - "캡틴 아메리카:윈터 솔져", 인간 적인, 너무나 인간 적인.....

 

[영화, 연극, 뮤지컬등을 보고 나서] - 군함도 : 감독판을 보다...

 

[영화, 연극, 뮤지컬등을 보고 나서] - 안시성, 이것은 승리의 역사다.....

 

[경제 용어 설명기] - 최저 임금과 한계 기업.....

 

[신기한 것들] - 홍미 노트 5로 사진을 찍어 보자...막 찍어도 잘 찍힌다...

 

Comment +0

안녕하세요..

 

아침에 회사에 일찍 가는 편이 아니라서...

집이 매우 가까운 편이라서, 아침 드라마를 보는데요.

 

요새는 우희진과 이인혜가 나오는, 나도 엄마야를 봅니다...

 

엄친딸로 유명한 이인혜는 교수님이고, 제가 가장 좋아하는 배우입니다. 뭔가 단아한데 예쁘게 생겼습니다.

굉장히 구김 없는 미녀여서, 아주 좋습니다.

 

헌데, 제가 놀란 것은 우희진입니다. 남자셋 여자셋의 여주인공....

제가 중학생이던 시절에, 나도 저런 대학생이 되겠지..하게 했던 6명중 가장 예쁜 여주인공....

 

그 우희진이, 이제 아침드라마에서, 여주인공을 하고 있네요....ㅎㅎㅎ

그녀는 비록 남자셋 여자셋에서 짧은 절정기를 가졌었지만, 그 드라마는 제게 아직도 기억됩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미국드라마 프렌즈와 비슷하네요..ㅎㅎㅎ

 

그녀가 대학생 역에서, 재벌가 며느리 역이 된 만큼. 저도 나이 먹었습니다..

상세보기

 

이인혜가 설겆이를 하고 있습니다.

저 남자 알렉스죠? 연기도 잘하고, 뭇여성들이 좋아할 만한 케릭터입니다.

시어머니가 놀라시죠..

설겆이 하는 부인을 위해서 남편이 꾀를 냅니다..

손에서 피가 나니, 제가 설겆이를 해야 합니다.

놀라는 시어머니와, 큰 며느리.. 우희진..

여전히 이국적인 외모를 가지고 있습니다.ㅎㅎㅎ

 

재벌가에 가부장적 분위기의 집이라서 남자가 설겆이 하면 안되죠...

여자가 해야 합니다.

 

두 여주인공이 함께 나온 샷... 아무래도 이러면 나이든 티가....

 

멋진 남편은 설겆이를 열심히 합니다..

 

시어머니 정색...

 

우희진 깜놀....

 

결국 남자들이 설겆이를 하게 되고, 이를 바라보는 이인혜.

이 사태를 보던 형은,  나도 하자. 해서 형제들이 합니다.

 

 

이 두형제는 재벌가의 아들들이지만, 막장 드라마 속 아들들과는 전혀 다릅니다.

예의바르고, 사람을 위하고, 노동자를 위하는 큰 아들.

예의바르고, 사람을 위하고, 여자들을 위하는 작은 아들.

아침 드라마속 집안은 다 막장인데 이집은 전혀 안그래요.

 

부모님들이야 워낙 예전 분들이니 조금 구식이지만, 점점 변하고 있기도 하고요.

 

본인이 나이드는 것은 모른다고 하죠?

아이들이 크는 것 보면, 우리도 늙는 다는 것을 알수 있다고 하죠?

어릴적 좋아하던 청춘 스타의 배역의 바뀌면서, 제가 나이 듦을 알수 있습니다.

 

이 드라마,재미 있으니 꼭 챙겨 보세요.

 

감사합니다.

 

[영화, 연극, 뮤지컬등을 보고 나서] - 애국 청년 변희재, 이 시대의 진정한 민주주의자...

 

[영화, 연극, 뮤지컬등을 보고 나서] - "군함도", 드라마, 환타지. 어디선가 본듯?

 

[책을 읽고 나서] - 맥심 12월 호가 도착 했다. 올해도 마지막인가.

 

[영화, 연극, 뮤지컬등을 보고 나서] - 해빙, 한번 봐도 헷갈리고, 두번 봐도 어렵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